No,136 : 르네 마그리트 展
Architectural Tour Network
 
이름:김은수 (vacuumes@hanmail.net)
일정 (mm/dd/yy-mm/dd/yy):2006.12.20 ~ 2007. 4.1
지역:Seoul
2006/12/12(화)
평가:
르네 마그리트 展  



[초현실주의의 거장 - 르네 마그리트 展]

전시일정 : 2006년 12월 20일 ~ 2007년 04월 01일
전시장소 : 서울시립미술관 본관 2, 3층
 

 
전시회설명 :
벨기에가 낳은 세계적인 화가, 르네 마그리트(1898-1967)는 흔히 초현실주의의 아버지라 일컬어진다.
20대 초반 벨기에 왕립미술학교에 입학하여 그림을 배우기 시작한 르네 마그리트는 초기 한때 입체주의와 미래주의의 영향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1926년부터 1930년까지 파리에 체류하며 살바도르 달리와 후앙 미로, 시인 폴 엘뤼아르 등 여러 초현실주의 화가, 시인들과의 교류를 통해 초현실주의 운동에 참여하게 된다. 마그리트는 당대의 초현실주의자들이 주로 탐닉했던 자동기술법이나 꿈의 세계에 대한 편집증적 탐구와는 다르게, 현실의 신비 등에 관심을 보이면서 그만의 독자적인 초현실주의적 태도라 할 수 있는 시적(詩的)이미지를 창조해 나간다.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에서 보여 지는 것처럼 논리를 뒤집는 이미지의 반란과 배신, 상식의 틀을 깨는 마그리트의 예술적 도전은 언제나 새롭고도 매혹적이며, 신비로운 환상의 세계를 창조하면서 다른 초현실주의 작가들과는 구별되는 독특한 화법으로 초현실주의 화가로서의 그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주었다.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독특한 시적인 창조 작업은 일상의 물체들을 화면 속에 기묘하게 병치시키거나 매력적으로 결합하는 방법에 있었다. 밤의 신비나 꿈의 세계, 인간의 의식과 무의식, 혹은 그 경계에 존재하는 어떤 환상들을 주요 모티프로 활용하여, 모호한 표현으로 일관하지만, 화면 속 대상들은 그와는 반대로 매우 사실적으로 정확히 묘사되어 있는 점이 이채롭다.

마그리트의 작품은 일상적 소재에 대한 기발한 발상으로 실재와 이미지 사이에서 길을 잃고 헤매는 우리에게 관습적 사고의 거부와 시적 비전을 제시하며 정상적이라고 여겨지는 현실 속의 모든 것들에 대해 질문과 의문을 던진다. 이로써 우리가 확신하는 일상 사물에 대한 고정된 시선을 일거에 무너뜨리는 그 만의 독특한 조형세계에 들어서게 된다.

마그리트 스스로 밝히고 있듯이 그의 작품은 아무런 의미도 감추고 있지 않은 가시적인 이미지라 할 수 있지만, 그의 조형세계는 인간 정신의 진정한 자유를 위해 기성과 현실의 경직된 질서 체계를 정확하고 세밀한 이미지를 통해 회화적으로 꼬집고 뒤집는 기묘하고도 야릇한, 비평적인 예술창작이다. 이러한 점에서 마그리트는 광적인 다른 초현실주의 작가들의 시도와는 뚜렷이 구분되는 냉혹함을 보이는 비개성적 초현실주의자이지만, 그 의도에 있어서는 마그리트 역시 초현실주의와 궤를 함께 하고 있음을 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이름   메일 (회원권한)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짦은댓글이름일정지역작성일조회
138   지속가능한 도시경관 관리를 위한 세미나   김은수2007.5.11  Seoul  04/30(월)  7926
137   행복도시 순회전시회  1 김은수2007.2.21 ~ 3.19  Korea  02/22(목)  13678
136   르네 마그리트 展   김은수2006.12.20 ~ 2007. 4.1  Seoul  12/12(화)  24376
135   앤디워홀 그래픽전   김은수 2006년 12월 2일 ~ 2007년 2월 10일   Seoul  12/08(금)  13801
134   Marck Mack 특별강연   김은수2006.11.14  Seoul  11/09(목)  3698
133   알바로시자 영상전시회   김은수~ 2006.11.12까지  Kyunggi  10/25(수)  6773
132   정림포럼   김은수4.20  Seoul  04/15(토)  5320
131   공간학생건축상 주제 세미나   김은수4월 28일  Seoul  04/14(금)  3688
130   행복도시 세미나   김은수2006.3.16  Seoul  03/13(월)  3007
129   Architecture and Art   김은수2006.3.18   Seoul  03/13(월)  2876

 
다음       목록 홈 쓰기